정보마당 > 언론 및 보도
 
*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제 목 "정신의료기관 동의입원 제도 전면 재검토 필요해".
작성자 국가인권위원회 작성일 2021.06.03 조회수 711
첨부파일 [보도자료] 210603_‘‘정신의료기관 동의입원 제도 전면 재검토 필요해‘‘.hwp (48.5 KB)
익명결정문(20진정0676300, 지적장애인에 대한 부당한 동의입원 관련 의견표명).pdf (315 KB)

‘‘정신의료기관 동의입원 제도 전면 재검토 필요해‘‘

기본권 침해 소지 높고 실행절차에도 문제 많아 -

계속입원절차 회피 및 합법적인 장기 입원절차로 변질 우려 높아-

 

○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정신건강복지법이라 함42조에 근거한 정신의료기관의 동의입원은 정신질환자의 신체의 자유 및 거주이전의 자유의 기본권을 침해할 소지가 높으며실행하는 과정에서도 입법 목적이 훼손되고 있다는 것이 인권위 진정과 직권조사를 통해서도 확인되므로 전면 재검토하여야 한다고 의견을 표명하였다.

 

 동의입원은 정신건강복지법42조에 근거하여 정신질환자가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정신의료기관에 입원하는 유형으로입원은 본인 의사에 의하지만 보호의무자 동의 없이 퇴원을 신청하면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가 환자의 치료 및 보호의 필요성을 인정한 경우에 한정하여 72시간 동안 퇴원이 거부되고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 또는 행정입원으로 전환할 수 있는 제도이다.

 

○ 동의입원은 강제 입원절차를 자제하고 정신질환자 스스로의 선택을 존중하여 인권을 한층 두텁게 보호한다는 목적으로 옛 정신보건법이 정신건강복지법으로 전면 개정하면서 신설되었으며시행 초기인 2017. 12. 30. 기준 전체 입원유형에서 16.2%를 차지했고2018년 19.8%, 2019년 21.2%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 하지만 인권위는 동의입원이 자의로 입원한 환자의 경우 치료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고가족과의 연계와 치료협조를 기대할 수 있으나 보호자의 동의 없이는 퇴원을 보장받지 못한다는 점은 사자 의사 존중 이라는 동의입원의 입법 목적과 모순되며동의입원 환자의 퇴원거부 기준인 보호 및 치료의 필요성 이 비자의 입원(보호의무자 및 행정 입원)의 퇴원거부 기준인 타해 위험 보다 더 광범위한 기준으로 당사자의 의사보다 보호의무자의 요구에 의해 기본권을 침해할 소지가 크다고 보았다.

 

○ 또한 인권위 진정사건 및 직권조사에서 엄격한 계속입원절차를 회피할 목적으로 의사소통이 어렵거나 입원 유형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기 어려운 지적장애인이나 정신질환자들을 동의입원으로 조치한 것이 확인되었다.

 

○ 인권위는 정신질환자가 가족과 동행하여 입원절차를 진행하게 될 경우 입·퇴원 결정 권한이 가족에게 있고현행 자의동의 입원신청서가 한 장의 양식에 자의동의여부를 선택 체크하도록 하고 있으며신청서 상에 두 개의 입원유형에 대한 안내문구 또는 입원절차에 대해 안내해줄 수 있는 절차보조인 등이 없는 상황에서 정신의료기관에서 입원유형을 설명한다고 하더라도 자의·동의입원의 퇴원절차의 차이까지를 정확하고 상세하게 안내하리라고 기대하기 어렵다고 보았다.

 

○ 더욱이 동의입원은 자의입원으로 분류되어 현행 국가 입퇴원관리시스템에 등록대상이 되지 않고 있으며동의입원 환자 중 본인 의사에 의해 퇴원한 인원수나퇴원이 거부되어 비자의 입원으로 전환되는 인원이 몇 명인지 정확한 통계를 알 수 없어서 동의입원이 정신질환자의 인권을 증진하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의견이다.

 

○ 따라서 동의입원은 현행 절차보조인 등의 안내가 없이 당사자가 충분히 인지하고당사자의 진실한 의사에 기반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기에 당초 정신질환자 스스로의 치료 선택권을 보장한다는 입법 목적을 달성하고 있다고 보기 어려우며오히려 충분히 자의로 입퇴원이 가능한 환자나 보호의무자 입원에서도 2차 진단 및 입원적합성심사 등 강화된 입원절차로 퇴원조치가 가능한 환자들을 합법적으로 장기입원 시킬 수 있는 입원절차로 변질될 우려가 크다고 판단했다.

 

 

붙임 익명결정문 1.

 

정신건강복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6.8.) 2021.06.08
제1차“정신건강 입원영역”적정성 평가 결과 공개! 2021.05.20



번호 제목 등록일 해당기관 조회
309 [보도자료]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2.5% 인상 2022.01.15 보건복지... 448
308 [보도자료] 2021년 정신건강실태조사 결과 발표 2021.12.27 보건복지... 613
307 [보도자료] 지난 10년간 건강보험·의료급여 자료를 통해 파악한 정신... 2021.10.12 보건복지... 589
306 [보도자료] 2021년 정신건강의 날, “이제는 마음에 투자하세요” 2021.10.08 보건복지... 9763
305 [보도자료] “이제는 마음에 투자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건강,... 2021.10.05 보건복지... 558
304 [보도자료] 2020년 자살사망자 13,195명, 전년대비 다소 감소 2021.09.28 보건복지... 603
303 [보도자료] ‘거주시설에서 나와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가도록’ 장애... 2021.08.02 보건복지... 573
302 [보도자료] 2021년 2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 발... 2021.07.26 보건복지... 733
301 [보도자료] ‘‘정신의료기관 입원환자에게 병실청소를 전가하는 것은 ... 2021.07.20 국가인권... 686
300 [보도자료] 7.1일부터 정신질환자 응급·행정입원 등 치료비 지원 대상... 2021.07.01 보건복지... 689
299 [보도자료] 정신건강복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6.8.) 2021.06.08 보건복지... 649
[보도자료] "정신의료기관 동의입원 제도 전면 재검토 필요해" 2021.06.03 국가인권... 712
297 [보도자료] 제1차“정신건강 입원영역”적정성 평가 결과 공개! 2021.05.20 보건복지... 1258
296 [보도자료] 2021년 1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 발... 2021.05.06 보건복지... 1074
295 [보도자료] 「2021 정신장애인 인권보고서」 발간 2021.04.20 국가인권... 964
294 [보도자료] 「장애인복지법」하위법령 등 개정안 공포ㆍ시행 2021.04.13 보건복지... 957
293 [보도자료] 「정신건강복지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3.17~4.27) 2021.03.17 보건복지... 901
292 [보도자료] 임의 격리·채광과 통풍 미비 등 정신병원 격리 지침 및 시... 2021.03.08 국가인권... 973
291 [보도자료] 「정신건강복지법」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시행 (3.5) 2021.03.05 보건복지... 954
290 [보도자료] 입원이 꼭 필요한 정신 응급·행정입원 치료비 본인부담금 ... 2021.02.04 보건복지... 1177

(우)?04933?서울특별시 광진구 용마산로 127 국립정신건강센터 B1107호 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전화: 02-747-3070   팩스: 02-747-5040   메일: nmhc@hanmail.net
Copyright ⓒ by NMHC All Rights Reserved.